닫기

Beer

보리
최초의 맥주는 '흐르는 액체 빵' 맥주의 탄생
맥주의 기원은 인류가 유목생활에 정착하여 곡류를 재배하고 가공하면서 빵과 함께 생겨난 것으로 보고 있다.
기원전 6000년 경, 고대 오리엔탈시대에 농경생활을 시작한 수메르인들이 보리에 수분을 더해 발아시켜 맥아 빵을 만들었는데,
당분이 많은 맥아 빵을 부수어 물과 섞은 후 발효한 것이 바로 고대 맥주의 시작이다.
맥주의 유래
맥주가 인류역사에 나타나기 시작한 것은 인간이 정착생활을 하면서 부터이다. 이집트의 맥주양조에 대한 유적은 기원전 3000년경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기원전 1500년경의 제5왕조 무덤에는 비교적 상세한 맥주 제조기록이 보존되어 있다.

고대 이집트인들에게 맥주는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었다. 마시기도 했지만 약으로 사용하기도 하였는데 의사가 처방한 700종의 약 가운데 100종이 맥주였다고 한다. 이집트인 뿐만 아니라 그리스인, 로마인들도 맥주를 마셨고 시저의 군대는 갈리아와 영국에 맥주파티 풍습을 전파했다.

중세에는 수도사들이 맥주양조를 독점하여 맥주가 수도사들의 주머니를 채우는 도구로 이용되기도 하였다. 이 당시 맥주는 귀족들의 전유물로 귀족들은 궁궐에서 밤마다 맥주 파티를 열곤 했다.

근대로 넘어오면서 맥주는 귀족의 손에서 시민의 손으로 넘어갔으며 부르주아와 노동자층 모두에게 사랑받는 음료가 되었다.

일본은 1724년 네덜란드 상인에 의해 전해졌고, 우리나라는 1876년 강화도 조약 이후 일본에서 삿포로 맥주가 처음 들어왔다.
유럽 맥주 강국 비어벨트
따뜻한 기후와 햇볕이 잘 드는 경사진 지형은 포도재배가 수월하여 와인벨트를 이루고 있으며 폴란드, 러시아 등 추운 지역을 중심으로 보드카 벨트가 형성되고 있다. 비어벨트는 와인벨트보다 높은 위도에 형성되어 있는데 이는 보리가 강하지 않는 햇빛과 평평한 지형에서 잘 자라기 때문이다. 비어벨트 중에서 영국·아일랜드는 풍미가 진한 에일 맥주, 독일·네델란드는 라거 맥주 전통이 강하다.
아일랜드
영국
네덜란드
독일
체코
덴마크
벨기에
범주
범주

자료=한국주류산업협회, 참고도서 <유럽 맥주 견문록>

홈으로

위로

보리
맥주는 언제 한국에 처음 들어왔을까? 우리나라 맥주의 발전
국내에서 맥주를 처음 생산한 시기는 1933년부터이다. 가장 먼저 설립된 회사는 조선맥주이며 같은 해에 대일본맥주,
소화 기린맥주가 설립됐다. 하이트맥주와 OB맥주는 조선맥주와 기린맥주를 전신으로 만들어진 회사이다.
그동안 국내 맥주 시장은 두 업체가 주도해 왔으나 롯데가 맥주시장에 진출하면서 ‘맥주 삼국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80년 국산 맥주 역사

자료= 하이트진로, 오비맥주, 롯데칠성

홈으로

위로

국내 맥주 라벨 디자인 변천사
하이트
제품 출시 당시 대문자 로고를 내세워 전통을 강조했으며, 로고가 사선으로 누워있어 역동적인 느낌을 살렸다.
카스
카스라는 브랜드 명을 선명하게 표현하면서 사선으로 기운 로고로 역동성을 내세웠다.
OB
골든라거
붉은색 라벨에서 푸른색 라벨로 색상을 교체한 이후 2006년에 오비골든라거로 바뀌면서 금색 바탕에 푸른색 로고를 사용하고 있다.

자료 = 하이트진로, 오비맥주

홈으로

위로